언론보도 타이틀
제목 한국형 협동조합 초기 설계 바탕은 경기 화성 화산리농협
등록일 2019.10.04
첨부파일 첨부파일 없음

신용사업과 경제사업이 결합한 ‘한국형 협동조합’의 초기 설계도가 경기 화성 태안농협(조합장 김형규)의 전신인 화산리농업협동조합을 바탕으로 이뤄졌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화산리농협은 1950년대말 화성군 안룡면에 있었다. 이같은 사실은 <태안농협 50년사>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빛을 보게 됐다.

태안농협에 따르면 농협과 농협은행 설립을 두고 국회가 공방만 주고받자 이승만정부는 1955년 미국 농업금융 전문가인 존슨 박사를 초청, 우리나라 농업·농촌 현실을 파악하는 기초자료를 수집하기로 했다. 같은 해 8월 방한한 존슨 박사는 약 1개월 동안 지금의 태안농협 관할지역(당시 태장면·안룡면 일대)에서 방문조사를 하고, ‘한국 농업 신용의 발전을 위한 건의’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작성해 우리 정부에 제출했다. 이 보고서가 바탕이 돼 1957년 2월 농업협동조합이 경제사업에 더해 신용사업을 할 수 있도록 법 제정이 이뤄졌다. <농협중앙회 50년사>에는 존슨 박사가 “자료를 1개월 수집하였다”라고만 돼 있지 구체적인 장소에 대한 기록은 없다. <태안농협 50년사> 기초자료를 조사하면서 구체적인 장소가 밝혀진 것이다.

 

.

.

.

.

 

원문출처 https://www.nongmin.com/news/NEWS/FLD/NWS/315625/view 

목록

윗방향   이전글:   사회적금융X사회서비스…가치에 가치 더한 ‘금융상품’ 출시
윗방향   다음글:   아이들이 뛰어노는 마을…주민 스스로 프로그램 운영